pISSN: 1229-6538
eISSN: 2383-5699
search for




 

National Research and Development (R&D) Status of Digital Therapeutics for Dementia Patients in Korea
Korean J Geriatr Gerontol 2023 Apr;24(1):34-40
Published online April 30, 2023;  https://doi.org/10.15656/kjcg.2023.24.1.34
Copyright © 2023 The Korean Academy of Clinical Geriatrics.

Ui Yeol Yoon , Yushin Kim

Department of Sports Rehabilitation, Cheongju University, Cheongju, Korea
Correspondence to: Yushin Kim, Department of Sports Rehabilitation, Cheongju University, 298 Daeseong-ro, Cheongwon-gu, Cheongju 28503, Korea. E-mail: kimy@cju.ac.kr
Received February 16, 2023; Revised March 31, 2023; Accepted April 3, 2023.
This is an Open Access article distributed under the terms of the Creative Commons Attribution Non-Commercial License (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nc/4.0) which permits unrestricted non-commercial use, distribution, and reproduction in any medium, provided the original work is properly cited.
 Abstract
Backgroud: Dementia management is driving interest in digital therapeutics. Advanced countries have recently implemented research and development (R&D) to enhance the launch of the digital therapeutics market; however, the R&D status of digital therapeutics in Korea still needs to be discovered. This study aims to analyze the R&D status of digital therapeutics for patients with dementia and considered the direction of related national projects.
Methods: This study analyzed the R&D projects for dementia-related digital therapeutics from 2010 to 2022.
Results: Among the 34 projects corresponding to the study criteria,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nformation & Communications Technology was the most active, with 28 projects and an investment of 23.7 billion KRW. The most used keywords were Cognition, "System," "Diagnosis," "Data," "Treatment," "Prevention," "Artificial Intelligence," "Evaluation," "Platform," "Brain," "Content," "Early," "Arbitration," "Virtual reality," and "Daily life". The national R&D projects focused on virtual reality and artificial intelligence. Seoul emerged as the most common location, with most participating researchers being male engineers holding a bachelor’s degree.
Conclusion: This study aims to analyze the current state of R&D in digital therapeutics for patients with dementia in Korea, with a specific focus on virtual reality and artificial intelligence. While digital therapeutics show potential as a viable solution for dementia management, challenges such as establishing clear indications for digital therapeutics and addressing the shortage of specialized personnel still remain. Therefore, additional research and workforce development are necessary.
Keywords : Cognition, Dementia, Digital technology, Geriatrics, Therapeutics
서 론

치매는 뇌의 기억 능력, 생각, 언어, 상식, 감각 등의 기능이 점점 저하되는 비가역성 질환이다[1]. 일부 젊은 사람들에게도 발생하지만, 일반적으로 노화와 관련이 있어 노인성 질환으로 분류된다[2]. 치매의 치료적 접근은 주로 약물치료, 생활습관개선, 인지훈련, 개별 상담 및 그룹 상담으로 구분한다. 약물 치료는 뇌신경세포 손상을 완화하는 약물을 사용하며, 생활 습관 개선은 건강한 생활 습관, 적절한 운동, 적당한 수면, 건강한 식습관 등을 목적으로 한다[3]. 치매 치료를 위한 인지훈련은 주로 실제 일상생활에 기반한 게임과 연습, 기억 훈련, 언어 훈련, 손기술 훈련 등을 포함하며[4], 상담 세션을 통해 전문 상담사의 주도로 가족 및 지인이 환자의 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그러나 치매는 온전히 치료될 수 없어 완치 대신 관리 개념으로 접근하고 있다[5].

이와 같은 치매 관리 수요 증가와 함께 최근 코로나 19로 인한 의료 접근성 문제로 인하여 디지털치료기기가 주목받고 있다. 디지털치료기기는 소프트웨어 형태로 질병의 예방, 관리, 치료를 목적으로 하는 정보통신기술과 의료 분야의 융합이며, 부작용 위험이 적고 저렴한 비용으로 개인 맞춤형 치료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6]. 또한, 환자에게 적용 시 물리적, 시간적 제한이 적고 다수의 환자에 적용이 가능하여 의료비를 절감할 수 있고, 의료공급 부족 문제나 지역 간 접근성 문제를 보완할 수 있다[7]. 보통 디지털치료기기는 목적에 따라 기존 의료기술 또는 서비스와 동등한 효과가 있는 대체제와 기존 기술 또는 서비스의 단점을 보완하는 보완제로 구분하는데, 치매의 경우 대부분 보완제 관점으로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미국, 영국, 독일 등에서는 디지털치료기기의 시장 도입을 위해 기술 개발 사업 지원과 함께 규제를 완화하거나 건강보험 급여 적용을 시행하고 있으며[8,9], 국내에서도 이와 유사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6]. 이처럼 디지털치료기기는 민간기업 단위의 기술개발이 아닌 국가적 차원에서 신성장동력 마련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10].

현재 가상현실, 음성인식, 또는 모바일 기반 다양한 디지털치료기기가 미국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로부터 승인을 받았거나 대기 중에 있으나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치료기기는 아직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11].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치료기기는 임상시험이 진행되는 단계이며[12], 해외 선진국에서는 자폐, 우울증과 같은 정신질환부터 근골격계 질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질환을 대상으로 디지털치료기기가 개발 중이다[13]. 국내에서도 로완[14], 우리소프트[15], 한양대학교[16], 순천향대학교[17] 등의 기업 및 학교에서 인지기능 향상 훈련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수준이다. 이처럼 치매 환자를 위한 연구 개발 사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각 사업이 산발적으로 이루어져 연구 개발 사업 예산 중복에 관한 우려가 존재한다. 이에 본 연구는 치매와 관련된 디지털치료기기의 국가 연구 개발 과제 현황을 체계적으로 고찰하고 현재 개발 사업의 경향을 파악하여 향후 개발 방향을 제시하고자 한다.

대상 및 방법

1. 검색 대상

치매 관련 디지털치료기기를 주제로 한 국가연구개발과제를 조사하기 위해 National Science & Technology Information Service (NTIS), 사이언스온 데이터베이스를 검색하였다. 검색은 ‘치매’, ‘디지털’로 한글과 영문 검색 키워드를 설정하고 이를 조합하여 수행하였다. 검색 대상 기간은 디지털치료기기 개념 도입 시기와 사업 운영 현황 보고 시기를 고려하여 2010년부터 2022년까지로 설정하였다.

2. 선정 및 제외기준

연구 선정과 제외 기준은 다음과 같았다. 분석 대상 선정은 치매를 대상으로 개발하는 디지털치료기기 관련 과제로 가상현실, 증강현실,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과 관련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을 중심 사례로 설정하였다. 또한, 치매 및 디지털치료기기 관련 현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예방, 평가, 진단, 치료, 제도, 사용성 등을 주제로 다루는 과제를 분석 대상으로 하였다. 검색 결과에서 치매와 직접적 관련이 없거나 의료기기 하드웨어 개발, 전자약 사용, 일반 건강증진 프로그램 개발의 경우 분석 대상에서 제외하였다. 최종 연구대상 사업 선택은 두 명의 연구자가 독립적으로 참여하였다. 선택 과정의 첫 단계로서 중복된 내용을 배제하고, 연구 선정 및 제외 기준에 따라 제목과 개요를 근거로 분석 대상을 선택하였다. 이후 사업 내용을 검토하여 연구 대상을 선택하였다. 두 연구자의 선택 결과가 불일치한 경우 합의를 통해 최종 결정하였다.

3. 분석 항목 및 키워드

분석 항목은 과제 주무부처, 해당사업명, 기간, 예산, 주제, 목표, 연구개발단계, 기관, 지역, 참여인력 구성이었다. 또한, 2022년 이후 부처별 예산 투입 수준을 추정하기 위해 각 과제에서 일별 연구비를 계산하고, 해당 값을 남은 연구기간에 대입하였다. 이를 통해 각 과제별 향후 투입 예정 연구비를 분석하였다. 분석 연구과제에 관한 키워드 분석은 과제명과 요약문에 있는 목표와 내용을 주요 데이터로 활용하였다. 치매 관련 디지털치료기기 과제의 키워드 분석을 위해 KLT2000 한글 형태소 분석기를 사용하여 주요 키워드를 확인하였다[18]. 주요 키워드를 선별한 이후 Excel 프로그램 내 COUNTIF 함수를 통해 과제명, 목표, 주요내용에서 사용한 키워드 빈도를 계산하였다.

결 과

초기 연구개발과제 데이터베이스 검색결과 총 126건이 확인되었다. 이후 연구 선정 및 제외 기준을 적용에 따라 중복 여부, 제목, 초록, 본문을 검토하였으며, 웨어러블기기, 로봇, 전기자극 개발과 같은 하드웨어 중심 과제는 제외하였다. 다만, 디스플레이 개발을 포함한 치매 소프트웨어 개발 과제는 분석에 포함하였다. 그 결과 본 연구 기준에 상응하는 과제는 50건이었으며, 다년도 과제를 한 과제로 합산하여 최종 34건을 선정하였다(Figure 1).

Figure 1. Flow chart of the selection of reviewed projects.

치매 관련 디지털치료기기 과제는 2014년부터 시작되었으며 본격적으로 2019년에 다양한 과제로 확산된 것을 볼 수 있었다(Figure 2). 각 과제별 평균 연구개발기간은 2.8±1.8년이었다. 과제별 주무부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8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2014년부터 지속적으로 관련 과제를 추진해오고 있었다. 이후 중소벤처기업부(9건), 보건복지부(6건), 교육부(4건), 산업통상자원부(2건) 순이었으며, 모두 2021년에 관련 과제를 시작하였다. 마지막으로 문화체육관광부에서 2022년에 1개의 과제를 시작하였다. 2014년부터 2022년까지 정부에서 투입한 연구비는 약 237억 원이었다. 시기별로 2018년까지 소규모로 진행되다 2019년부터 급격히 예산 투입이 증가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아직 과제가 종료되지 않고 진행 중인 기존 다년도 과제의 예산 계획을 살펴보면 2023년 이후 367억 원이 추가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었다. 각 부처별로 살펴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약 294억으로 가장 많았으며, 가장 늦게 치매 관련 디지털치료기기 과제를 시작한 문화체육관광부가 약 32억을 투입할 계획이 있었다. 그 외 중소벤처기업부(16억), 산업통상자원부(13억), 보건복지부(9억), 교육부(3억) 순으로 많은 예산 사용 계획을 보여주었다. 각 과제별 수행 기관을 분석한 결과 대학 22건, 중소기업 20건이었다. 그 외 출연연구소 4건, 병원 1건이었다. 수행 기관의 지역은 서울이 2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5건), 부산(5건), 대전(4건), 강원(4건), 충북(3건), 전북(3건), 대구(2건), 충남(1건) 순이었다. 과제 유형은 개발 연구가 가장 많았으며, 기초 20건, 응용 2건, 기타 2건이었다. 각 과제에서 참여인력의 수는 총 1,154명(남자 725명, 여자 429명)이었으며, 남자, 공학전공자가 다수를 차지하였다. 학사 이하가 55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석사 310명, 박사 294명이었다. 참여 인력의 전공 구성은 공학이 31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의약보건학, 인문사회학, 이학 순으로 전통적 분류에 포함되지 않은 기타 전공은 439명이었다. 키워드 분석 결과 ‘개발’, ‘치매’, ‘인지’, ‘시스템’, ‘진단’, ‘데이터’, ‘치료’, ‘예방’, 인공지능’, ‘평가’, ‘플랫폼’, ‘노인’, ‘경도인지장애’, ‘사용’, ‘뇌’, ‘콘텐츠’, ‘조기’, ‘중재’, ‘가상현실’, ‘일상생활’이 많은 사용 빈도를 보여주었다(Table 1).

Table 1 . Keyword analysis results of dementia-related digital therapeutics in national research and development projects.

KeywordnKeywordnKeywordnKeywordn
Development137Prevention50Brain36Elderly15
Dementia101Research49Contents35Alzheimer’s Disease14
Recognition100AI48Croaker33Applications13
Base99Evaluation46Arbitration27Equipment11
Technology66Digital45Virtual reality24Blood vessel11
Analyze65Verification40Action22Reinforcement learning10
System64Platform39Deep learning20Pattern10
Diagnosis56Old man37Everyday life19Performance9
Data52Mild cognitive impairment36Dementia Prevention15Mix9
Therapy52Use36Cognitive training15Individualization6

AI: artificial intelligence..



Figure 2. Dementia-related digital therapeutics tasks of each ministry. ICT: Information & Communication Technology, SMEs: Small and Medium sized Enterprises, VR: virtual reality, AI: artificial intelligence, N/A: not applicable, ADL: activities of daily living, EEG: electroencephalogram, EMG: electromyograph.
고 찰

치매 환자의 일상생활수행능력은 보호자의 지원 수준을 결정하므로 매우 중요한 지표라고 할 수 있다[19]. 기존에는 환자 본인 또는 보호자를 대상으로 설문지와 인터뷰 등을 통해 일상생활수행능력을 평가하였다[20,21]. 그러나 해당 방식은 환자의 일상생활과 다른 환경에서 간접적으로 평가해야 하는 한계를 지니고 있었다. 이러한 한계를 보완하기 위한 가상현실, 증강현실, 복합현실에서 환자에게 직접 일상생활동작을 수행하도록 지시하고 그 과정을 관찰하는 연구 과제가 진행된 사례가 있다[2224]. 이러한 접근은 기존 의료체계에서 할 수 없는 방식으로 디지털치료기기 도입의 취지를 설명하는 대표적 사례이다.

가상현실은 또한 치매 환자의 인지기능을 평가하는 도구로서 활용되고 있다[25]. 앞서 언급한 일상생활 환경을 가상현실에서 구현하는 것은 다소 많은 노력이 소요되는 단점이 있다. 따라서 일부 과제에서는 가상현실에서 게임 형식으로 인지 능력을 평가하는 콘텐츠를 제작하기도 하였다[26]. 이러한 가상현실 게임을 활용한 평가에서 더 나아가 인지 능력을 훈련하는 중재적 콘텐츠도 함께 개발하는 시도를 보여주고 있었다[27,28].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이와 같은 가상현실 게임은 치매 환자의 인지 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29]. 대체로 가상현실 게임은 사용자에게 몰입과 흥미로운 경험을 제공하며, 문제 해결, 기억 및 주의력과 같은 여러 인지 기능을 사용하는 것으로 보고되었다[30,31]. 또한, 일부 연구에서는 치매 환자의 고립감과 외로움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결과를 보고하기도 하였다[32].

인지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가상현실 활용은 여러 이점이 있지만 한편으로는 잠재적인 위험성도 내포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치매 환자가 가상현실에 과도하게 몰입하여 현실과 구분하지 못하는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33,34]. 또한, 가상현실 콘텐츠의 고질적인 문제로 손꼽히는 어지럼증이나 급속한 피로감을 유발할 수 있다[35]. 따라서, 치매 환자가 가상현실 콘텐츠를 활용할 때는 전문가의 안내와 지도가 필요하며, 적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치매 환자의 인지 능력을 예방하거나 관리할 수 있는 디지털치료기기에서 인공지능 알고리즘의 비중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28]. 본 연구에서 분석한 과제의 경우 대다수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사용하여 뇌영상, 뇌파, 음성, 시선추적, 보행, 심박, 수면, 인지 평가 데이터의 패턴을 식별하고 해당 패턴을 기반으로 향후 의료적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다양한 과제가 진행되고 있었다[36,37]. 또한, 대화 인식 기술을 통해 기존 1:1 인터뷰에 필요한 경제적 비용을 감소시키는 연구가 진행되고 있었다[38]. 이러한 기술은 치매 환자 개인에게 맞는 다양한 치료적 선택지를 제공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인공지능 알고리즘은 영상의학적 지표 분석 시 뇌의 퇴행 수준을 더욱 잘 확인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39]. 인공지능 알고리즘은 대규모 데이터를 통해 전통적인 방법으로 확인할 수 없는 뇌의 구조적, 기능적 미묘한 변화를 감지할 수 있으며, 질병의 심각성을 측정하고 보다 정확한 진단을 제공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40]. 또한, 진단과 치료 프로토콜 설계 시 의사결정을 도와주어 환자에게 보다 폭 넓은 의료서비스 제공의 기회를 마련할 수도 있다. 향후 인공지능 기술 활용이 의료 데이터 분석 시간 단축과 적은 노동력 투입으로 의료비 지출 감소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41].

본 연구는 2022년도까지 수행된 치매환자를 위한 디지털치료기기 관련 정부 과제를 조사하였다. 그러므로 2023년도 이후 진행하는 과제의 내용은 본 연구에 포함되지 않으므로 해석에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본 연구 결과에서 향후 367억 원의 지속 투입을 보고하였으나, 이는 2022년을 기준으로 다년도 과제에서 남은 예산을 의미하며, 2023년 이후 신규 과제와는 관련이 없다. 현재 2021년 이후 투입 예산의 급격한 증가 추세로 볼 때 향후 디지털치료기기 관련 정부 과제 규모는 367억 원을 크게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

결론적으로, 본 연구는 치매 관련 디지털치료기기 과제 연구 현황을 고찰하고 그 성격을 분류하여 향후 개발 방향을 전망하였다. 본 연구 결과는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치료기기가 주로 가상현실과 인공지능을 활용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2021년부터 관련 연구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앞으로 개발 기술에 관한 관심과 활용 방안에 관한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치료기기 관련 기술의 경우 이를 처방하는 의사가 치매 환자의 인지 능력과 기기 사용에 필요한 인지 능력을 모두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는 마치 약 처방 시 환자의 연령과 기저질환에 따라 용량이 다른 것과 같은 원리이다. 그러나 아직 디지털치료기기 사용에 필요한 사용자의 인지 능력의 유형과 기준 수치가 명확하지 않아 향후 추가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의료기관 내 디지털치료기기 운영에 필요한 의학과 컴퓨터공학 지식을 모두 보유한 전문 직종이 존재하지 않는 것도 디지털치료기기 보급에 문제점으로 작용한다. 그러나 이와 관련한 인증방안이나 자격증에 관한 연구 과제가 부족한 실정이다. 환자에게 약을 제공할 때 약사의 역할이 있듯이 디지털치료기기를 안내하고 지도하는 의료 전문 인력 양성이 반드시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CONFLICT OF INTEREST

No potential conflict of interest relevant to this article was reported.

References
  1. Park SJ, Park IH, Kim JK. Effects of the dementia prevention program (DPP) on the cognitive function, balance and hand function of the elderly with mild cognitive impairment. J Occup Ther Aged Dement 2020;14:29-39.
    CrossRef
  2. Kim JK, Kim HS, Park SJ. The effects of visual perception training program in the elderly with mild cognitive impairment. J Occup Ther Aged Dement 2015;9:35-41.
  3. Choi HJ, Lee SJ. Development direction of health promotion programs to prevent Korean elderly dementia. Korea J Sports Sci 2016;25:329-37.
  4. Kwag SW, Na HJ, Kwang SW, Nam JH. Systematic review about occupational therapy interventions applied to the impro-vement of activities of daily living in dementia patients. J Korean Clin Health Sci 2014;2:35-45.
    CrossRef
  5. Lee KW, Kim AL. Senior citizens' relationships between dementia knowledge, dementia anxiety, and dementia prevention behavior in community. J Wellness 2018;13:357-67.
    CrossRef
  6. Han K, Yoon J, Jun E. Proposal for health insurance policy when telehealth is legalized: focused on telemedicine platform, remote monitoring device, digital therapeutics, and homecare medical device. HIRA Res 2022;2:36-46.
    CrossRef
  7. Kim Y. Current status analysis of digital therapeutics and implications for the development of digital occupational therapy. J Korean Soc Cogn Rehabil 2021;10:73-91.
    CrossRef
  8. Dang A, Arora D, Rane P. Role of digital therapeutics and the changing future of healthcare. J Family Med Prim Care 2020;9:2207-13.
    Pubmed KoreaMed CrossRef
  9. Hong JS, Wasden C, Han DH. Introduction of digital thera-peutics. Comput Methods Programs Biomed 2021;209.
    Pubmed CrossRef
  10. Kwon SY, Kim MS, Lee CB, Ryu JH. A study on digital therapeutics and their possibilities on disease control. Regul Res Food Drug Cosmet 2021;16:181-92.
  11. Shuren J, Doraiswamy PM. Digital therapeutics for MCI and Alzheimer's disease: a regulatory perspective - highlights from the clinical trials on Alzheimer's disease conference (CTAD). J Prev Alzheimers Dis 2022;9:236-40.
    Pubmed KoreaMed CrossRef
  12. Cummings J, Lee G, Ritter A, Sabbagh M, Zhong K. Alzheimer's disease drug development pipeline: 2019. Alzheimers Dement (N Y) 2019;5:272-93.
    Pubmed KoreaMed CrossRef
  13. Lim J. Mobile technology related digital therapuetics trend. Rev Korea Contents Assoc 2021;19:19-24.
  14. Moon SY, Kim S, Choi SH, Hong CH, Park YK, Na HRNa HR, et al. Impact of multidomain lifestyle intervention on cerebral cortical thickness and serum brain-derived neurotrophic factor: the SUPERBRAIN exploratory sub-study. Neurotherapeutics 2022;19:1514-25.
    Pubmed KoreaMed CrossRef
  15. Kim SC, Lee H. Effect of game-based cognitive training programs on cognitive learning of children with intellectual dis-abilities. Appl Sci 2021;11:8582.
    CrossRef
  16. Jeong E, Ryu H. Melodic contour identification reflects the cognitive threshold of aging. Front Aging Neurosci 2016;8:134.
    Pubmed KoreaMed CrossRef
  17. Heo SY, Park JH. Declines in the components of episodic memory by normal aging focusing on object, spatial location, temporal order memory. J Korean Soc Community Based Occup Ther 2019;9:13-22.
    CrossRef
  18. Shim K. Cloning of Korean morphological analyzers using pre-analyzed eojeol dictionary and syllable-based probabilistic model. KIISE Trans Comput Pract 2016;22:119-26.
    CrossRef
  19. Kim JY. The cognitive function, activities of daily living, anxiety, depression for the elderly people with dementia at residential care facilities. Nurs Sci 2008;20:50-61.
  20. Hong M. A phenomenological study of the experience of male spouses providing care for the elderly with dementia. J Hum Soc Sci 21 2020;11:813-28.
    CrossRef
  21. Shin EY, Cho EB, Kim JS. The development of geriatric everyday life health index (GELHI). Audiology 2014;10:125-37.
    CrossRef
  22. Kim KW, Kwon H, Kim YE, Yoon CW, Kim YJ, Kim YBKim YB, et al. Multimodal imaging analyses in patients with genetic and sporadic forms of small vessel disease. Sci Rep 2019;9:787. Erratum in: Sci Rep 2019;9:15010.
    Pubmed KoreaMed CrossRef
  23. Berrett J, de Kruiff A, Pedell S, Reilly A. Augmented assistive technology: the importance of tailoring technology solutions for people living with dementia at home. Int J Hum Comput Stud 2022;165.
    CrossRef
  24. Lee H, Parsons D, Kwon G, Kim J, Petrova K, Jeong EJeong E, et al. Cooperation begins: encouraging critical thinking skills through cooperative reciprocity using a mobile learning game. Comput Educ 2016;97:97-115.
    CrossRef
  25. Matsangidou M, Frangoudes F, Schiza E, Neokleous KC, Papayianni E, Xenari KXenari K, et al. Participatory design and evaluation of virtual reality physical rehabilitation for people living with dementia. Virtual Real 2023;27:421-38.
    CrossRef
  26. Thapa N, Park HJ, Yang JG, Son H, Jang M, Lee JLee J, et al. The effect of a virtual reality-based intervention program on cognition in older adults with mild cognitive impairment: a randomized control trial. J Clin Med 2020;9:1283.
    Pubmed KoreaMed CrossRef
  27. Doniger GM, Beeri MS, Bahar-Fuchs A, Gottlieb A, Tkachov A, Kenan HKenan H, et al. Virtual reality-based cognitive-motor training for middle-aged adults at high Alzheimer's disease risk: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Alzheimers Dement (N Y) 2018;4:118-29.
    Pubmed KoreaMed CrossRef
  28. Yun SJ, Kang MG, Yang D, Choi Y, Kim H, Oh BMOh BM, et al. Cognitive training using fully immersive, enriched environment virtual reality for patients with mild cognitive impairment and mild dementia: feasibility and usability study. JMIR Serious Games 2020;8.
    Pubmed KoreaMed CrossRef
  29. Shin HT, Kim DY, Bae CR, Kim HS, Park MJ, You SBYou SB, et al. Fully-immersive virtual reality instrumental activities of daily living training for mild dementia: a feasibility study. Ann Palliat Med 2023;12:280-90.
    Pubmed CrossRef
  30. Park J, Choi D, Park J, Choi Y, Suk J, Ji HJi H, et al. 3-Sided virtual reality mild cognitive impairment rehabilitation training platform: an update. Korean J Neuromuscul Rehabil 2020;10:68-73.
    CrossRef
  31. Sayma M, Tuijt R, Cooper C, Walters K. Are we there yet? Immersive virtual reality to improve cognitive function in dementia and mild cognitive impairment. Gerontologist 2020;60:e502-12.
    Pubmed CrossRef
  32. Rai HK, Kernaghan D, Schoonmade L, Egan KJ, Pot AM. Digital technologies to prevent social isolation and loneliness in dementia: a systematic review. J Alzheimers Dis 2022;90:513-28.
    Pubmed KoreaMed CrossRef
  33. Rose V, Stewart I, Jenkins KG, Siang Ang C, Matsangidou M. A scoping review exploring the feasibility of virtual reality technology use with individuals living with dementia. ICAT-EGVE 2018: International Conference on Artificial Reality and Telexis-tence and Eurographics Symposium on Virtual Environments, 2018 Nov 7-9, Limassol, Cyprus. Vienna: Eurographics Association. 2018:131-9.
  34. Flynn A, Healy D, Barry M, Brennan A, Redfern S, Houghton CHoughton C, et al. Key stakeholders' experiences and perceptions of virtual reality for older adults living with dementia: systematic review and thematic synthesis. JMIR Serious Games 2022;10.
    Pubmed KoreaMed CrossRef
  35. Kim JH, Park S, Lim H. Developing a virtual reality for people with dementia in nursing homes based on their psychological needs: a feasibility study. BMC Geriatr 2021;21:167.
    Pubmed KoreaMed CrossRef
  36. Sabo A, Mehdizadeh S, Iaboni A, Taati B. Estimating Parkinsonism severity in natural gait videos of older adults with dementia. IEEE J Biomed Health Inform 2022;26:2288-98.
    Pubmed CrossRef
  37. Li Y. Living in a virtual world: how VR helps disabled people to explore the worl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Artificial Intelligence, Virtual Reality, and Visualization (AIVRV 2021), 2021 Nov 20, Sanya, China. Bellingham (WA): SPIE. 2021.
    CrossRef
  38. Hoel V, Feunou CM, Wolf-Ostermann K. Technology-driven solutions to prompt conversation, aid communication and support interaction for people with dementia and their caregivers: a systematic literature review. BMC Geriatr 2021;21:157.
    Pubmed KoreaMed CrossRef
  39. Duong MT, Rauschecker AM, Mohan S. Diverse applications of artificial intelligence in neuroradiology. Neuroimaging Clin N Am 2020;30:505-16.
    Pubmed KoreaMed CrossRef
  40. Tiwari A. Multidimensional medical imaging analysis Alzheimer's disease via image processing and machine learning: a review, diagnosis and challenges. Proceedings of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on Innovative Computing & Communications (ICICC) 2020, 2020 Feb 21-23, New Delhi, India. Amsterdam: Elsevier. 2020.
    CrossRef
  41. Kavitha D, Murugan A, Sathiyanarayanan M. Deep analysis of dementia disorder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to improve healthcare services. 2021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OMmunication Systems & NETworkS (COMSNETS), 2021 Jan 5-9, Bangalore, India. Piscataway (NJ): IEEE. 2021:378-80.
    CrossRef

 

April 2024, 25 (1)